일제경계강화

1919년 3․1운동 이후 일본 제국주의는 이른바 ‘문화통치’라는 이름으로 유화정책을 폈다. 민간신문사 설립 허가 등을 통해 민족 지도자들의 움직임을 제도권 속에 놓고 통제를 가했다. 여기에다 일본은 지도급 인사들에게 금전이나 높은 관직을 당근으로 주었다. 일제의 간교한 분열책이었다. 사상적 대립현상이 격화하면서 독립운동세력은 분열하는 양상을 나타냈다. 표면적으론 독립운동의 침체기였다.

12
1

그러한 침체기에도 청년 학생들의 물밑 움직임은 계속됐다. 일제는 1922년 12월 동화정책의 일환으로 2차 ‘조선교육령’을 통해 국내 학제를 일본 학제와 동일하게 만들었다. 교육령에 따라 각급 학교는 일본어와 일본 역사를 가르쳐야 했다. 민족사상을 일본화 또는 말살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하지만 일제의 술책은 청년학생들에게 먹혀 들어가지 않았다. 학생들은 문화 계몽운동, 식민교육 배척운동 등을 폈다. 당시 학생들은 사상적인 면에서 민족주의뿐 아니라 사회주의 사상도 민족운동의 방략으로 인정하며 상호 협조하고 포용하였다. 어른들과는 달랐다. 1920년 5월 조직된 민족주의 성향의 조선학생대회는 친목단결, 조선 물산의 장려 등 교양적이고 계몽적인 활동을 폈다. 1922년 고학생 동우회, 1925년 5월 조선공학회와 9월 조선학생과학연구회 등 학생단체가 차례로 등장했다.

14
19

1926년 순종의 승하는 국민들에게 망국의 설움을 안겨준 계기가 되어 한민족의 반일감정을 자극하기에 충분하였다. 전국에서 30만 명의 추모 인파가 서울로 운집했고 창덕궁 앞엔 연일 호곡소리가 높았다. 추모 인파가 이렇게 많아진 데는 5월13일부터 경복궁에서 열린 조선박람회도 한몫 했다.

일제는 긴장했다. 1919년 고종의 장례를 계기로 일어났던 3․1운동을 경험한 일본 총독부는 일인 주치의로부터 수시로 순종의 병세를 보고받으면서 철저하게 대비했다. 순종이 4월25일 승하하자 미쓰야 경무국장은 안도 경찰부장에게 요시찰인물과 사상단체, 종교단체, 요주의 학교 동정을 집중 단속하도록 지시했다.

6월 7일 오전 일제는 용산의 일제 조선군사령부 병력 약 2,500명을 무장시켜 서울 시내 곳곳에서 행군시위를 벌이는 등 공포분위기를 조성하였다. 또 일제는 평양, 함흥, 청진 나남과 일본 도쿄의 육해군 5, 000여명을 서울로 이동시켰으며 부산과 인천에는 제2함대를 대기시켰다.
전날인 9일 오전 경찰은 학생중심의 시위계획이 암암리에 추진되고 있음을 탐지하고서는 학생모임의 중심장소인 견지동 조선학생과학연구회 등 수개 장소를 수색하였다.

1000